본문바로가기
  1. 공연·전시·교육
  2. 전시정보
  3. 전시일정

전시일정

원로작가 김기조·남충모 회고전 기획

원로작가 김기조·남충모 회고전 대표이미지
  • 기간 2021-04-22 ~ 2021-06-05
  • 시간 10:00-12:00, 13:00-17:50
  • 장소 6-10전시실
  • 입장료 무료
  • 주최 대구문화예술회관
  • 문의 053-606-6136
  • 특이사항 및 할인조건
    *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예약제 및 제한관람 진행
    - 예약방법: 홈페이지 메인화면 배너 '예약하기' 클릭하여 예약
    - 관람시간: 오전 10시-12시 / 오후 13시-17시 50분
    - 관람 시 안내원의 진행에 따라 발열체크, 손소독 후 코로나19 관련 설문서 및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작성
    - 마스크 미착용자 및 체온 37.5도이상 발열자 입장 불가하며 신분증 지참 필요
    - 안내원의 안내에 따라 한방향으로 이동하며 일정간격(2m 이상)을 두고 관람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지역 미술의 역사를 써 온 원로 작가들을 지속적으로 재조명하고 기록하기 위해 2008년부터 매년 <원로작가 회고전> 시리즈를 기획하고 있다. 

올해는 도예가 김기조, 서양화가 남충모의 작품 세계를 시기별로 조명하는 회고전을 개최한다. 김기조의 전시에서는 초기작인 1980년대의 생태, 생장 시리즈를 비롯하여 작가 특유의 조형 기법인 점토알갱이 접합 조적기법으로 제작된 2000년대의 고적시리즈, 담시리즈, 전통적인 분청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업, 생활 도자, 높이 2미터가 넘는 대형 작업 등이 두루 출품되어 50여 년 흙과 불과 함께 해 온 작가의 작품세계 전반을 조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기조는 1949년 경주에서 태어나 경주고등학교 요업과를 졸업한 것을 시작으로 평생 도예가의 길을 걸어 왔다. 1970년대 후반부터 국내외 공모전에서 여러 차례 수상했고, 1980년대에는 일본에서 수학하였으며 귀국 후 30년 가까이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작업 활동을 이어 왔다. 김기조는 전통 기법에 대한 온전한 이해를 바탕으로 조형적인 측면에서 새로운 디자인, 다양한 해석을 이끌어 내기 위한 기법이나 재료의 연구에 매진해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이어 오고 있다. 그 결과 김기조의 작품은 자연주의 경향을 따르면서도 그 조형과 색채, 기법에 있어서 매우 독창적이고 실험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충모는 1947년 경북 영덕 출생으로, 작가 경력 초기부터 구상전, 목우회 공모전 등 여러 공모전에서 수상 경력을 쌓아 왔으며 30여 년간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쳐 온 지역의 대표적인 구상 화가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간 소개될 기회가 적었던 작가의 초기 작업인 1970년대 대형 유화작품 20여 점을 비롯해 최근의 작품, 드로잉 소품 등 50년에 이르는 작가의 화업을 아우르는 작품 100여 점과 여러 아카이브 자료가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남충모는 ‘움직임’, ‘순간’을 포착하는 화가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에도 역시 무용수, 기수(騎手), 오케스트라 단원, 농악 연주자 등 작가의 트레이드마크처럼 각인되어 있는 ‘움직이는 인물’ 들을 그린 작품들이 다수 출품된다. 아울러 작가의 고향을 연상시키는 어촌 풍경, 주변의 사람들과 그들의 삶을 진솔하고 사실적인 기법으로 그려 낸 작품들도 출품될 예정이다. 남충모의 작품은 사실에 뿌리를 두면서도 생략과 강조의 묘미를 살리고, 주제와 배경의 대비를 통해 주제를 강조하는 변화를 보여 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회고전은 토속적인 정서와 서정성을 드러내는 동시에 색채 사용과 표현에 있어는 감각적인 묘사력을 보여 주는 작가의 독자적인 화풍의 진면목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자료 담당자 :
전시운영과 김정식 Tel. 053-606-6137
최근자료수정일 :
2019.08.10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