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 공연·전시·교육
  2. 전시정보
  3. 전시일정

전시일정

가정의 달 기념전 <웰컴 홈 : 미술관 속 집 이야기> 기획

가정의 달 기념전 <웰컴 홈 : 미술관 속 집 이야기> 대표이미지
  • 기간 2019-05-02 ~ 2019-06-08
  • 시간 10:00~20:00(입장마감 19:00)
  • 장소 6-10 전시실
  • 입장료 무료
  • 주최 대구문화예술회관
  • 문의 053-606-6139
  • 특이사항 및 할인조건
    ○ [ 마감 종료 ] 가족참여프로그램 - 웰컴 투 마이 홈
    - 일시/장소 : 2019. 5.4/11/18/25 (5월 한달 매주 토)11:00, 15:00 / 2층 전시홀
    - 내용 : 전시 참여작가(장하윤, 이민주)와 함께 우리 가족이 살고 싶은 집 만들기
    - 신청대상 : 가족단위 관람객
    - 회당정원 : 12명 (4회 일정 중 1회만 신청가능)
    - 비고 : 선착순 마감 종료

전시상세내용

가정의 달을 기념하여 열리는 <웰컴 홈 : 미술관 속 집 이야기>는 집에 대한 본질적인 의미를 살펴보고자 마련한 전시이다. 핵가족화, 1인 가구화가 심화되면서 집이 가지고 있는 본래의 따뜻한 느낌은 점차 희미해져 가고 있는 듯하지만, 여전히 우리에게 집은 지친 몸과 마음을 뉘일 쉼터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인 ‘집’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과 생각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은 작품까지 작가 10명과 프로젝트 그룹 1팀의 집에 대한 이야기들을 미술관에 옮겨 놓았다.

전시는 집이라는 대 주제 속에서 다양한 생각을 시각적으로 풀어낸 작품들을 세 가지의 섹션으로 나누어 보여준다. 첫 번째 섹션은 「집을 생각하다」이다. 현대사회에서 집이라는 공간이 가지는 사회적 의미와 그로 인한 문제에 대해서 생각하고 예술적 시도를 통해 대안을 모색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아파트라는 획일적인 주거문화를 꼬집으며 집이 가지는 본래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하는 박찬민의 사진 작품, 집이란 공간이 부동산 개발과 맞물려 투기 또는 재산 증식의 대상이 되어가는 사회적 현상과는 상대적으로 집을 주거의 대상으로 그저 살아가고자 하는 젊은 세대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집은 사람이 사는 공간이어야 함을 일깨워주는 차지량의 <뉴 홈> 시리즈 작품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프로젝트 그룹인 노마딕 하우스(신슬아·정하나)는 집이란 물리적 위치에 머물러 있는 특정한 장소가 아닌, 우리의 선택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작품을 통해 전달한다.

두 번째 섹션은 「집을 기억하다」이다. 집에 담겨있는 어린 시절의 기억과 추억 등 공간과 얽혀있는 감정과 개인적 의미를 다양한 매체로 표현한 작품들을 볼 수 있다. 윤민섭은 일상의 공간인 방의 이미지들을 드로잉한 후 검정색 플라스틱 와이어를 사용해 3차원의 입체 공간 속에 다시 드로잉한 설치 작품과 함께, 거주했던 공간에 대한 기록을 담은 드로잉 작업을 보여준다. 신명준은 과거 증조할아버지가 사셨던 집에 대한 기억을 회상하는 설치작품을, 이민경은 어린 시절 시간을 보내던 집, 집안의 풍경과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사진 작품을, 장하윤은 집으로 돌아오는 밤의 풍경에 대한 감정을 담은 설치작품을 출품한다.

세 번째 섹션은 「집을 꿈꾸다」로 소망과 염원이 담겨 있는 집, 상상의 집을 표현한 회화, 영상, 설치 작품을 전시한다. 집의 구성원의 존재와 의미를 표현한 비주얼 아티스트 노보(Novo)의 <홈 스위트 홈> 연작과 함께 프로젝션 맵핑 작업을 통해 상상력이 가득한 가족의 집을 표현한 정진경, 소중한 것이 모두 담겨있는 보석상자 같은 집을 페인팅과 설치작업으로 보여주는 이민주, 가족의 행복을 염원하는 ‘행복이 가득한 집’을 표현한 장세록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와 함께 2층 6~10전시실 앞에서는 정진경 작가의 작품과 연계하여 관람객들이 함께 집을 그려 볼 수 있는 상시체험 공간이 운영된다. 또한 5월 한달간 매주 토요일 11시, 3시에 장하윤, 이민주 작가와 함께 가족이 살고 싶은 집을 함께 만드는 가족체험프로그램 ‘웰컴 투 마이 홈’도 운영된다.

5월, 가정의 달이 가지는 의미처럼 가족과 함께 하는 소중한 시간 속에서 우리가 사는 공간인 집을 되돌아보고 삶을 보다 의미 있고 풍성하게 하는 전시가 되었으면 한다.
 
자료 담당자 :
전시운영과 김세한 Tel. 053-606-6137
최근자료수정일 :
2019.08.10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