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 공연·전시·교육
  2. 전시정보
  3. 전시일정

전시일정

2018 올해의 청년작가전 기획

2018 올해의 청년작가전 대표이미지
  • 기간 2018-07-12 ~ 2018-08-12
  • 시간 10:00-20:00
  • 장소 미술관 1-5전시실
  • 입장료 무료
  • 주최 대구문화예술회관
  • 문의 053-606-6139
  • 특이사항 및 할인조건
    <작가와의 대화 및 창작클래스>
    - 7/14(김안나), 7/21(차현욱), 7/28(이민주), 8/4(채온), 8/11(윤동희) 오후 2시, 4시
    - 회당 선착순 10명 전화접수(7/21의 경우 회당 20명) / 체험비 무료
    <도슨트>
    - 매일 11시, 2시, 4시

전시상세내용

2018 올해의 청년작가전

올해의 청년작가전은 25세~40세 사이의 지역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지원하여 지역 미술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1998년부터 대구문화예술회관이 기획한 전시 프로그램입니다.
올해 1월 공모를 통해 선정된 5명의 청년작가는 차현욱, 윤동희, 이민주, 채온, 김안나 작가로 매체와 감각에 대한 본질적인 의문부터 인간과 사회에 대한 생각까지 다양한 주제를 젊은 감각으로 풀어낸 작업들을 선보입니다. 
 
 ○ 참여작가 : 차현욱 / 윤동희 / 이민주 / 채온 / 김안나
 ○ 전시일시 : 2018. 7. 12.(목) ~ 8. 12.(일)
      ※ 8. 12(일)은 16시까지 관람가능
 ○ 개 막 식  : 2018. 7. 12(목) 18시 중정홀
 ○ 전시장소 : 문화예술회관 미술관 1-5전시실
 ○ 프로그램  
    <작가와의 대화 및 창작 클래스> 
    - 전시기간 중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4시
    - 7/14(김안나), 7/21(차현욱), 7/28(이민주), 8/4(채온), 8/11(윤동희)
    - 회당 선착순 10명 전화접수(☏606-6139) / 체험비 무료
      ※ 7/21은 작가와의 대화 및 연주회 운영 관계로 20명까지 예약 가능
    <도슨트>
    - 매일 11시, 2시, 4시
    - 단체관람 사전 예약 필요
    <미술관 프라이빗 살롱콘서트>
    - 7/13 (금) 저녁 8시 (관람료 유료, 문의: 053-606-6135)


작가별 작품설명

차현욱은 전통적인 재료인 한지와 먹을 고수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을 반영한 풍경을 그리는 작가이다. 일상 속에서 발견한 풍경의 장면을 수집하고, 그것을 자신의 행위를 통해 재해석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림을 그려나가는 시간동안 지나온 풍경에 대한 기억의 회상 또는 조합을 통해 상상하여 그려진 장면들을 제시하며 관람객에게 풍경의 공간을 거닐며 경험해보고 재해석하도록 유도한다.

윤동희는 현대사회에 만연한 자본주의와 이데올로기적 갈등, 그리고 그로 인해 결핍된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고 주변과 지나간 시간에 대한 회상을 시도하는 개념미술가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건축물의 재료로 사용되는 시멘트에 정체성과 종족번식이라는 특성을 가설로 부여하고 이를 구현시킴으로써 물질과 인간과의 관계를 전환시키고 자본주의 속 자아를 성찰하고자 한다.   
        
이민주는 삶의 경험에서 기인한 작품의 화두인 ‘축적과 이동’의 이야기를 ‘Life is Beautiful’이라는 주제로 전시한다. 작가는 어렵고 막막한 현실의 무기력함에 놓여 있으면서도 나아가야 하는 청년작가로서 삶을 대하는 긍정의 이야기를 반어적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삶 속에서 ‘머물고(stay)’ 끊임없이 고민하고 ‘움직이는(move)’ 작가로써의 생각들을 시각적으로 풀어낸 설치 및 회화 작품을 전시 공간 속에 제시한다.

채온은 회화가 가진 매체의 본질에 대한 의문을 작업으로 풀어내는 작가다. 이번 전시에서는 물감의 물성과 붓의 움직임에 몰입하여 작업한 <상상화>와 빠른 붓질로 순간적인 상상을 캔버스에 표현하고자 한 <환영하는 밤>, 무작위로 선택한 물감을 캔버스에 묻혀 붓질하여 색을 뒤섞으면서도 고유의 색이 드러나게 표현한 <이 세상 모든 것> 연작을 보여준다.

김안나는 기술의 발달로 가상현실과 현실의 구분이 모호한 현대의 상황에 주목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시리즈는 가상의 캐릭터인 ‘Brother’의 자화상 등 페인팅과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영상 등을 통해 가상으로 만들어진 존재의 흔적을 보여주고, ‘정체성’의 생성에 대한 의문을 제시하고자 한다.
 
자료 담당자 :
예술기획과 배효정 Tel. 053-606-6137
최근자료수정일 :
2018.10.16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